[CUPPERSOAP]친환경 주방 세척 브러쉬 - 스테이튠 Staytuned, 오늘부터 시작하는 웰니스 일상

스테이튠 Staytuned, 오늘부터 시작하는 웰니스 일상

삶의 방식을 건강한 방법으로 제안하는 글로벌 웰니스 원스탑 플랫폼. 글로벌 웰니스 정보와 구매를 한번에. 라이프에서 가장 중요한 몸과 마음의 건강, 아름다움, 치유 그리고 힐링에 관한 정보, 브랜드와 제품의 본질 그리고 웰니스 스토리에 집중합니다.

[CUPPERSOAP] 커퍼솝

친환경 주방 세척 브러쉬

13,000
상품코드
350
배송정보
CJ대한통운
배송비 2,900원
제주도를 포함한 도서/산간지역은 추가 배송비 3,000원
(30,000원 이상 무료배송)
상품선택
총 상품금액0
[CUPPERSOAP]친환경 주방 세척 브러쉬
    총 상품금액 0
    상품설명
    상세정보
    고객리뷰
    상품문의
    환경, 그리고 당신의 피부와 호흡을 위한

    CUPPERSOAP

    친환경 주방 세척 브러쉬

    과일과 야채 등, 그리고 밀폐 용기 구석구석 곡선 면을 닦기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상 품 명
    친환경 주방 세척 브러쉬
    소      재
    브러쉬: 사이잘(용설란) + 손잡이: 대나무
    특      징
    사이잘 브러쉬는 북미와 유럽에서 사용되는 프라이팬 세척도구로 프라이팬 코팅이 벗겨질 걱정없이 사용하셔도 됩니다.

    OUR PIN POINT

    일상생활 속 작은 아이템부터 시작하세요. 피부와 환경을 생각하는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설거지할 때 마스크를 쓰곤 했어요. 뜨거운 물과 액상 세제가 만날 때 콧속으로 들어오는 화학적인 냄새를 참을 수 없었거든요.” 커퍼솝 대표는 직접 모두가 안심하고 쓸 수 있는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커퍼솝을 런칭하였습니다. 커퍼솝 친환경 주방 세척 브러쉬는 과일, 야채, 후라이팬 등 수세미로 닦기 어려운 곡선 구석구석을 닦아줍니다.

    ABOUT PRODUCT

    주방 세척 브러쉬 Bamboo and Sisal Dish Scrub Brush
    브러쉬는 용설란이라고 불리는 사이잘, 손잡이는 대나무 소재입니다. 과일과 야채 등 곡선면을 닦기에 최적화되어있습니다.
    접시나 프라이팬 설거지할 때 쓱쓱 문지르거나, 밀폐 용기 구석구석 닦을때도 '신공'을 발휘합니다.
    / 사용방법
    브러쉬에 물을 적셔 설거지 비누에 문질러 주세요. 충분히 거품을 내어주세요.
    단, 처음 사용하는 브러쉬는 물로 충분히 세척해 먼지를 제거해주세요.
    틴 케이스 비누 표면에 브러쉬 끝을 맞닿게 한 후, 대나무 손잡이를 5번 정도 돌려 거품을 만드세요.
    프라이팬, 냄비에 잘 닦이지 않는 늘어붙은 음식물도 쓱쓱 닦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수세미로 닦기 어려운 밀폐 용기 뚜껑 구석구석에 사용하면 효과 만점!
    꼭 읽어주세요!

    프라이팬 코팅이 벗겨질까봐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원래 북미와 유럽에서 사이잘 브러쉬는 프라이팬 용으로 사용된답니다. 단, 밥솥이나 주물팬은 표면이 연약하니 브러쉬 사용을 피해주세요!

    / 설거지 마무리
    설거지 후 젖은 브러쉬를 세 번 정도 탈탈 털면 어느정도 물기가 제거됩니다. 내장된 로프를 걸어 공중 부양시키면 좀 더 빠르게 마릅니다. 수세미는 물기를 꼭 짜준 후에 물이 잘 빠지는 곳에 놓아주세요. 가끔 햇볕에 말리는 것도 좋습니다.
    *사용 후 매달아 건조해주세요.

    BRAND STORY

    커퍼 (CUPPER)는 커피 원두의 품질을 평가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제품을 만들 때 깐깐함을 유지하겠다는 다짐을 담았습니다. 솝(Soap)은 비누를 뜻하기도 하지만, 역사상 가장 오래된 뷰티 제품이기도 랍니다. 비누가 인류 위생을 바꿔 놓은 것처럼 커퍼솝도 일상에 잔잔한 변화를 주고 싶은 바람이 있답니다
    GENTLE ON HANDS, NOSE AND ENVIRONMENT
    “환경에 최소한의 영향을 미치도록 노력합니다. 지구에 속한 것을 항상 기억합니다. 원료를 엄선하고 패키지를 만들 때, 고객에게 다가가는 순간까지도 해당합니다.”